장동만(2013-10-26 00:16:40, Hit : 2624
 http://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65년 만에 극적 만남

세 번 돌아봐도 그 자리에…

 

그러니까 반 세기 (50년) 하고도 플러스 15년,

장장 65 년만에 dramatic한 해후(邂逅)였다.



2 년 여 전 난데없이, 졸업 후 얼굴을 한 번도 본 일이 없는 초등 (마포 국민) 학교

어떤 친구 생각이 떠올랐다. “아직 살아 있을까? 아니면, 먼저 갔을까?”

안부가 몹씨나 궁금했다. 사방으로 수소문을 해도 행방을 알 수가 없었다.



인터넷 여기 저기 ‘사람 찾음’에 올렸다. 특히 그의 중고교 (경기) 웹 사이트에

간절히 ‘연락 바람’ 글을 남겼다. 하나, 감감 무소식이었다.



그런데 2년 여가 지난 얼마 전, 내 이름을 일본어로 찾는 전화가 걸려왔다.

“아니, 지금 내 이름을 일본어로 부르다니…” 적잖이 놀랐다.

천만 뜻밖에도 내가 그렇게 찾던 바로 그 친구가 아닌가.



LA에 산다고 했다. 장시간 통화 끝마무리에

“죽기 전에 얼굴이나 한 번 보자!”

서로 다짐을 했다.



어제 그 친구를 맨해튼서 만났다.

집을 나서면서 집 사람이 말하는 것이었다.

“어느 소설 (W. Somerset Maugham 의 ‘Appointment’) 얘기 같이

서로 상대방을 알 아 볼 수 있는 어떤 징표 (徵表) 약속을 했느냐?” 고.



감격의 포옹, 시간 가는 줄 모르고 65 년 여의 회포 풀이,

글자 그대로 감개 무량 이었다.

“죽기 전에 얼굴 다시 한 번 보자!”

또 똑같은 약속을 하고 헤어질 수 밖에 없었다.



또 눈물의 껴안음, 서로 먼저 가라고 실랑이를 벌였다.

그의 완강한 고집에 할 수 없이 내가 먼저 발걸음을 뗐다.



몇 발자국 걷다가 뒤를 돌아다 보았다. 그가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었다.

또 몇 십 발 걷다가 다시 돌아봤다. 역시 그는 그 자리에 그냥 서 있었다.



또 얼마쯤 걷다가 세 번 째 다시 돌아다 보았다. 그 친구는 그냥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고 있는 것이 아닌가. 가슴이 뭉클해 졌다. 눈시울이 축축해 졌다.

나도 “Bye!-Bye!” 손을 흔들고 다시 돌아설 수 밖에 없었다.



무거운 발걸음을 떼면서 다시 돌아보고 싶었지만 차마 용기가 나지 않았다.

이번에도 그가 그냥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고 있으면…

눈물이 왈칵 쏟아질 것 같았다. 그냥 그 자리에 주저앉을 것 같았다.



10대의 동심 (童心)이 산수 (傘壽)의 노심 (老心)을 울린

65년 만에 극적인 만남이었다.




                                                          <2013/10/21 記>




59 일반 안녕하세요. 작가 겸 시인을 꿈꾸는 김류하입니다. 김류하 17.06.10 1510
58 답변 신무협 작가 정상수 봐라. 웃기지마라 17.06.08 2051
57 일반 저작권 타령 웃기지마라. 웃기지마라 17.06.08 1919
56 일반 文志鉉 17.02.19 1530
55 일반 가는잎새 슬피우는구나! 文志鉉 17.02.19 1501
54 일반 21세기의 지식수준 文志鉉 17.02.19 1586
53 일반 [한국콘텐츠진흥원] 역사문화 콘텐츠 제작자를 위한 무료 국내 전문가 컨설팅 서비스 제공 (~11/25) kocca 16.11.10 23071
52 일반 [공모전] 제1회 스윗사이드 로맨스 공모전 '꼭 만나야 할 사람' (~10/31) 스윗사이드 16.10.06 1740
51 일반 2016 아이디어 고양 스토리랩 스토리 공모전 안내 고양스토리랩 16.09.19 1806
50 일반 [2016 아이디어 고양 스토리창작단] 모집안내 (~ 8월28일 까지) 고양스토리랩 16.08.14 1707
49 일반 대학로 전국 시낭송대회 안내 (대상 100만원) 원고접수마감 12/20 바닷소리 15.12.16 2278
48 일반 질병쉽게치료~, 영어쉽게정복~ 만병통 15.11.07 1994
47 일반  무분별한 업로드 익명 신고합니다 선언문 15.10.26 10
46 일반 2015 한류아카데미 탁(TAK) 하반기 정규심층 통합과정 수강신청 공고 탁탁 15.09.08 5606
45 일반 아동ㆍ청소년을 위한 우리 고전 읽기 도서 원고 공모 한국고전번역원 15.06.18 2572
44 일반 2015 한류아카데미 탁(TAK) 상반기 금요특강 수강신청 공고 탁탁 15.05.04 2125
43 일반 2015 대한민국 독도 문예대전 경북예총 15.04.28 2122
42 일반 2015 한류아카데미 탁(TAK) 상반기 정규·심층 통합과정 수강신청 공고 탁탁 15.04.28 1917
41 일반 제 1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5/15) 밀크래빗 15.02.27 2392
40 질문 제가 지금 작가로는 최악의 상황인데 어찌하면 좋을까요? 타미 15.02.08 4392

[1][2][3][4] 5 [6][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anmun